[포토]전종서, '마지막에 혼자 남아서 하트 포즈~'

배우 전종서가 16일(현지시간)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'제 71회 칸 국제영화제'(Cannes Film Festival) 경쟁부문에 초청된 ‘버닝’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. 올해 칸 영화제 개막작은 아스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‘에브리바디 노즈’로 실제 부부인 하비에르 바르뎀과 페넬로페 크루즈가 출연해 화제

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