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조현민 유리컵 벽에 던져"…경찰, 대한항공 측 진술 확보

조현민(35)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'물벼락 갑질 논란'을 내사 중인 경찰이 문제가 된 회의에서 조 전무가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을 확보했다.

서울 강서경찰서는 16일 "당시 회의에 참석한 대한항공 직원을 불러 조사한 결과, 조 전무가 사람이 없는 쪽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다고 했다"고 밝혔다. 또 "다른 관련자 중에는 '유리컵을 밀쳤다'고...

Comments